블로거팁닷컴

티스토리 Best of Best 블로그



글의 길이가 어째서 중요한 것일까요? 지금 이 글을 읽는 독자분이라면 예전에 다음 카페나 커뮤니티 혹은 블로그를 돌아다니며 글을 읽었던 경험이 한두번쯤은 있으실 겁니다. 너무 긴글은 끝까지 읽기가 싫어진 경험 한번씩 있으시죠? 반대로 너무 짧은 글도 읽고 나면 허무하기도 하고 성의없어 보이기도 합니다. 이걸 누구 코에다 부쳐? 이런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고로 어느 정도의 길이로 글을 쓰는것이 독자들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줄수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사진 Beccarra



독자가 집중할수 있는 만큼의 길이가 좋다!

보통의 블로그 글을 읽는 독자들이 온라인으로 글을 읽을때는 집중시간이 짧습니다. 블로그에 독자들이 얼마나 머무르는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참고하면 평균적으로 블로그의 글을 읽는 독자들은 블로그당 96초의 시간동안 머뭅니다. 더 과학적인 테스트를 해 보았으나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고 합니다.
(구글 검색 인용)

포스트(글)의 길이는 어느정도가 좋을까

포스트의 길이는 말그대로 적당한 것이 좋습니다. 적당하다는 말은 누구나 할수 있다구요? 예, 그렇습니다. 예를 들어 이슈를 다룬 글은 좀 길게 자신의 견해를 경험과 섞어서 풀어 놓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너무 길게 작성한다고 생각해 보세요. 읽다가 지쳐 버리고 지루한 느낌마저 받을수 있습니다. 결국엔 글쓰기를 포기하게 되고 계속해서 이런글을 보게 되면 구독을 중단 할수도 있는 것입니다.


글의 길이 이전에 주제에 대해 종합적으로 다룰때는 

글의 주제에 관해서 종합적으로 다룬다고 해서 글이 너무 길게 되거나 장황하게 되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한가지 주제안에서도 특정한 포인트를 골라내서 집중적으로 글을 쓰는 것이 진부한 글이 되지 않게 하는 방법입니다.


결국 독자가 읽었을때 너무 무성의해 보일정도로 짧은 글은 피하되 너무 장황해 보여서 읽기가 싫어질만큼 길게 쓰는것도 좋지 않다고 생각하면 될것 같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