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포스트는 낮춤말이 좋을까, 높임말이 좋을까

2008. 6. 13. 16:37블로그의 신/블로그 운영법


블로그 서치를 통해 블로거팁 닷컴 관련 포스트를 검색하던 도중 Keano16님이 작성하신 앞으로의 포스팅이라는 글을 보고 신속히 포스팅하게 되었습니다. 우선 반말보다는 높임말이 좋다는 글을 언급한 포스트를 참고해 주세요. (참고 포스트. 내 블로그를 외딴집으로 만드는 10가지 방법) 포스트 마지막에 반말에 대한 언급이 있습니다. 이 글을 쓰고 본의 아니게 몇분이 반말에서 높임말로 전환하는 모습을 보고 과연 내가 옳게 쓴 것이가 하는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당시의 생각과 지금의 생각이 바뀌었기에 수정 될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사진 Pio3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방문자 분들이 모르던 팁을 알고 좀더 좋은 모습으로 발전하는 모습을 보면 정말 엄청난 보람을 느끼고 에너지를 얻습니다. 하지만 블로거팁닷컴은 아무래도 "개인이 경험을 바탕으로 알게되고 생각하게 된 가장 바람직한 블로그의 모습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나가고 있음" 을 숙지해 주시고 참고서를 활용하듯이 참고만 해 주세요. 블로그는 자신의 공간입니다. 블로그는 자신만의 이야기와 자신만의 스타일로 운영해 나가시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1. 낮춤말
 

예전 포스트에서는 반말 내지 평어체는 무조건 안좋다는 뉘앙스가 풍기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하지만 평어체도 좋습니다. 좀더 "전문적이고 권위있는 느낌" 을 줄수 있습니다. 자신의 스타일이 글을 좀 기교있게 쓰거나 미디어 기자 스타일의 글을 쓴다고 생각되면 평어체를 사용하는 것이 의사를 좀더 강하게 전달하는 힘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예를 들어 소녀 허지웅의 블로그의 포스트를 읽어보면 평어체가 얼마나 자연스러운지 느껴볼수 있습니다.

2. 높임말
 

방문자나 독자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대화하는 스타일의 글을 써야할 때 활용하시면 좋습니다. 예를들면 "오늘은 밥을 먹었다. 맛있었다. 여기 정말 내 스타일이다. 위치는 어디다. 다음에 또가야지." 보다는 "어제 저녁에 갑자기 초밥이 생각나더라구요. 하여 옆집사는 다영이에게 전화를 했지요. 초밥 먹으러 가자고 하니까 어찌나 좋아하던지. 다영이랑 초밥도 맛있게 먹고 주인 언니한테 이벤트 선물까지 받았다니까요. 킹왕짱이었다구요. 여러분도 초밥을 즐겨드시면 봉자네 초밥가게를 적극 추천합니다!" 라는 글이 더 많은 독자 혹은 방문자의 반응을 유도할수 있습니다.

3. 결론
 

자신의 스타일이 맞추어서 평어체를 사용할 것인지 경어체를 사용할 것인지 선택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난 왠지 반말은 찜찜해" 라는 생각이 들면 경어체를 사용하시면 되고 "뭐 굳이 경어체까지 써가면서 내 스타일을 없앨 필요가 있나" 라는 생각이 드는 분들은 편하게 반말을 사용하시면 되겠습니다. 거듭 강조하지만 블로거팁 닷컴은 블로그를 활용함에 있어서 정보를 얻고 특히 블로그 레슨 섹션의 내용은 "아, 이렇게 하면 더 좋겠구나. 아, 이건 좀 아니겠다." 라는 식으로 참고하는 선에서 활용하고 자신만의 스타일에 응용하거나 덧붙이는 용도로 활용하시면 가장 좋습니다. 블로거팁 닷컴에서 하는 말에 맞추느라 나만의 색, 나만의 주장을 잃지 않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kbins.net BlogIcon KBins2008.06.14 07:37

    블로거팁에는 참 배울 내용이 많은데, 이렇게 주말 아침, 애기가 아직 안깬 시간에만 들어올 수 있다는게 아쉽습니다. ㅠㅠ 회사에서는 왠일인지 티스토리 접속이 안되거든요. 쩝.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gertip.com BlogIcon 블로그의 신 Zet2008.06.14 11:16 신고

      아이고 어린 아이가 있으신가 봐요. 무지 힘드시겠어요. 제 친구놈도 이제 아이가 두살인데 여행도 못가고 이래저래 제약이 많더라구요. 그래도 이렇게 들러주심에 무한 영광, 감사를 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ariner.tistory.com BlogIcon mariner2008.06.14 07:42

    이렇게 저렇게 생각해보았지만...
    역시 글을 제가 저에게 쓰는 글이 대부분인것 같아 반말로 쓴답니다.
    댓글에서 예의를 갖춘다면 방문자분들도 기분나쁘시지는 않을거다 하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gertip.com BlogIcon 블로그의 신 Zet2008.06.14 11:17 신고

      마리너님도 역시 자신만의 뚜렷한 생각이 있으시니 걱정이 없습니다. 댓글에서 예의를 갖추신다면 방문자들도 정말 좋아하지 않겠어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foog.com BlogIcon foog2008.06.14 07:57

    제 생각엔 일단 낮춤'말'이나 반'말'이라는 표현 자체에 좀 문제가 있다고 여겨집니다. 블로그에 구현되는 것은 말이 아니고 글이기 때문이죠. 더군다나 앞서 두 단어 자체에 상대에 대한 하대의 의미가 느껴지는데 이것 또한 선입견을 줄 수 있습니다. 평어체를 쓴다고 해서 그것이 독자를 낮춰보려는 의도는 아니기 때문이죠. 굳이 표현하자면 (원글에도 동격으로 언급하셨지만) 그것은 <평어체 vs 경어체>라고 하여야 하겠죠.

    블로그에서 경어체를 쓰는게 좋으냐(저도 zet님의 의견처럼 옳으냐 그르냐의 문제가 아니라고 봅니다) 평어체를 쓰는게 좋으냐의 문제는 블로그에서의 글쓰기의 본질이 과연 무었이냐에 따라 편한대로 쓰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적어도 예전의 종이매체에서는 불특정다수를 상대로 하는 글에는 오히려 경어체보다는 평어체를 쓰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이 우세했습니다. 그러한 상식(?)에 반기를 든 이들이 새로운 시대의 글쟁이들인 진중권이나 이동진과 같은 이들이었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gertip.com BlogIcon 블로그의 신 Zet2008.06.14 11:19 신고

      FOOG님의 날카로운 지적에 우선 고마움을 느낍니다.

      장문의 댓글 그리고 새로운 것을 배우게 해 주심에 감사함을 느꼈구요. 가끔씩 남겨주시는 댓글, 늘 고맙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yeball.pe.kr BlogIcon eyeball2008.06.14 10:14

    블로그를 개설하고 1번 포스팅부터 지금까지 평어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그것이 제 블로그의 스타일로 자리잡아서 바꿀래야 쉽게 바꾸지도 못하는 상황이지요..
    특히 독백체를 많이 사용합니다. 독백체에 경어를 사용하면 이상하니까 제 입장에서는 평어체가 어울리지요.
    그래도 가끔 포스팅 성격에 따라 경어체가 아쉬울 때가 있네요..
    심각하게 경어체 사용을 고민해 본 적도 있구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uzeholic.tistory.com BlogIcon Μųźёноliс2008.06.14 11:35 신고

    전 리뷰나 조금 전문적인 글을 쓸 때는 평어체를 쓰고, 잡다한 정보 관련이라든가 여러 담론이 가능한 글을 작성할 때는 경어체를 쓰게 되는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lmyeol.net BlogIcon 불멸의 사학도2008.06.14 11:47

    저는 블로그에서 다루는 내용에 권위도 없고, 아직 소통이 그리울 때라 철저하게(물론 가끔 정부나 어떤 단체에 대해 성명 비슷한 걸 낼 때에는 낮춤말을 씁니다.) 높임말로 글을 쓰고 있습니다. 아직까지는 글의 형식으로 권위를 높이기 보다는 글의 내용으로 권위를 만드는 것이 중요할 것 같아서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obiz.tistory.com BlogIcon dobiz2008.06.14 12:11

    제 경우에는 평어체로 쓰는 포스트와 높임말로 쓰는 포스트가 공존한답니다.
    포스트의 성격에 따라서 그 때 그 때 자동적으로 바뀌는 것 같아요.
    원래는 되도록 높임말로 쓰려고 하지만, 강한 주장을 펼치는 포스트 등에서는
    저도 모르게 평어체를 쓰고있더라고요 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nsophia.egloos.com BlogIcon 소피아2008.06.14 12:37

    글 제목을 보고 클릭해서 들어왔는데,
    역시 제트님이셨군요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grey-chic.tistory.com/ BlogIcon 필그레이2008.06.15 03:12

    저는 원래 일기쓰듯 반말로 써왔는데 어느순간 경어체가 친근감있게 느껴져 그렇게 써요.^^ 말씀하셨듯 어딘가를 소개할때나 뭔가를 들려주는 느낌일때는 경어가 좋은 것 같아요.마치 옆에서 이야기하듯말예요.^^

    자신의 스타일은 잃지 않으면서 적당히 섞어쓰라는 요점이시죠?^^ 암튼 유익 포스팅 많아 좋아요.블로거팁닷컴.^_^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theboy.tistory.com BlogIcon 줄무늬언니2008.06.15 09:06 신고

    이런 깨달음을 준 사람이 있죠. 서태지..라고. "존댓말은 무슨"이라고 했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CYJN.com BlogIcon CeeKay2008.06.15 16:35

    저는 그 때 그 때 달라요. ^^ (보통 때는 '-하다'체, 아쉬울 땐 '-합니다'체)
    경어를 쓸 때는 아무래도 읽는 사람을 의식하는 글이다 보니 조금은 덜 솔직해 질 수도 있을 것 같네요. 그러니 우선은 그냥 편하게 쓰는 게 좋겠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log.pe.kr BlogIcon 열산성2008.06.16 08:47

    "생각대로 하면 되고~~" 이게 정답인거죠?
    행복한 월요일되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futureshaper.tistory.com BlogIcon 쉐아르2008.06.21 01:27

    저도 글의 종류에 따라 다릅니다. 서평이나 비판적인 글은 평어체를, 제 글의 큰 중심을 이루는 자기계발이나 시간관리에 대한 글은 경어체를 쓰고 있습니다. 기타 잡글은... 방향이 나를 향한 것이면 평어체, 읽는 사람을 향한 글이면 경어체를 쓰고 있구요. 의식하지 않고 쓰다보니 그렇게 정착이 되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arthaus.tistory.com BlogIcon 열매맺는나무2008.08.20 11:09

    한 때 저도 평어체, 경어체를 두고 고민했던 사람중 하나였습니다.
    지금은 글마다 자연스럽게 바뀌는 과정에 있습니다. 개인적 느낌의 기록이나 기사전달 등의 글은 평어체로, 댓글이나 그밖의 글들은 경어체로 말이죠.
    늘 ZET님의 글을 읽고 많은 도움 받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cyoon84.tistory.com BlogIcon 철희2008.09.04 09:54

    저도 그날 포스팅 성격따라 왔다갔다 하는거같아요...
    하나만 쭉 고집하긴 쉽지가 않은거같아요..ㅎ

  • 프로필사진
    사각사각2008.09.27 17:43

    좋은글 읽고 감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lady418 BlogIcon 검은괭이2009.02.21 22:18

    안녕하세요^^ 네이버 오픈 캐스트를 통해 들어왔는데, 유용한 글들이 많네요 ㅎ 저도 1년 반 이상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데, 여기 자주 들어와봐야 겠어요 ㅎ 혹시 시간 나시면 제 블로그도 한번 들러주시구, 혹시 조언할 거 있으면 해주세요 ㅎ 늘 행복한 하루 되시구 감기 조심하세요~

  • 프로필사진
    자유학생2009.02.28 18:04

    오픈캐스트에서 구독한이후로 자주 들리고 있어요^^
    글 하나하나가 제겐 다 도움이 되네요 ㅎㅎㅎㅎ
    앞으론 높임말만 써야겠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gjang.tistory.com BlogIcon bgjang2012.07.30 23:32

    같은 주제로 고민하다가 여기까지 들어오게 됐어요. 무엇을 위해? 누구를 위해? 블로깅을 하는지에 대해서 잠시나마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저는 평어체를 쓰고 있었는데요. 방문자 수나 댓글 등등 다른 사람들의 반응에 관심이 생기면서 경어체로 바꾸어 볼까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좀더 내 자신에 충실해보고자, 원래대로 평어체를 쓰기로 했네요.
    글 잘 읽고 갑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acechild.kr BlogIcon 루나리안2014.01.20 00:53

    저와 비슷한 고민을 하시는 블로거 분들이 많으신 걸 보니, 안심도 되고 위안도 되고 그렇습니다. ㅎㅎ 검색해보길 잘했군요. 저도 소개하는 글은 경어가 괜찮았는데, 책을 보고 난 후기를 쓸 때는 왠지 자기 자신과의 대화 느낌이 들어서 경어체로 쓰기가 참 힘들더라구요. 특히나, 읽고 바로 후기를 쓰는 것이 아니라, 개인적인 노트나 일기장에 먼저 쓰고 재구성하는 경우에는 그런 어투에서 오는 차이를 굉장히 크게 체감하게 됩니다. 경어체와 평어체에는 정말 큰 차이가 있구나. 평어체로 적어놓고 경어체로 옮긴다는게 쉬운일이 아니구나... 를 느낍니다. 일단 경어체를 유지하려고 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