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선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서평

2020. 9. 22. 22:47글/서평

처음이 아니었다. 2014년 직장에 다닐 적 제목에 이끌려 책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를 샀다. 출퇴근길에 읽다가 어느덧 책장에 꽂아두고 읽지 않았다. 몇 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뒤 알라딘 중고서점에 책을 팔았다. 

 

놀랍게도 번역 수업 선생님이 익숙한 책을 교재로 구입하라고 했다. 그리하여 다시 교보문고에 갔다. 반가웠다. 강제성이 있는 독서도 유익했다. 과거에는 읽거나 말거나였는데 이젠 읽지 않으면 안 되는 신세가 됐다. 1분에 한페이지씩 차근차근, 매일 읽어나갔다. 감동적이었다. 교정자가 어색한 문장이나 단어를 바로 잡아주는 책인데 왠 감동이냐고?

 

이 책은 단지 맞춤법 사전이나 참고서가 아니다. 본인이 교정을 본 인물과 편지로 주고받는 글이 수록되어 있다. 게다가 작가의 산문도 들어 있다. 저자와 교정자의 이메일 내용에서는 긴장감이 느껴졌다. 에세이에는 나중에 요긴하게 쓸만한 단어들이 들어있다. 마치 과자 뽀빠이에 별사탕이 들어있는 것처럼. 이런 부록들이 이 책을 끝까지, 지루하지 않게 읽도록 해주었다.

 

<적·의를 보이는 것·들>의 쓸모

적의를 보이는 것들에서 적, 의, 것, 들은 쓸데없이 문장에 들어가는 '잡초'같은 단어다.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에 예문과 함께 자세한 설명이 기록되어 있다. 글을 읽고 예전에 작성한 블로그 글을 읽어보니 가관이다. 어쩜 그리 거추장스러운 잡초들이 많은지. 쥐구멍에 들어가고 싶어졌다. 적, 의, 것, 들은 문장에 쓸모없이 끼어든 경우가 많다. 하지만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에서 적의를 보이는 것들 1, 2, 3, 4, 5만 숙지해도 글쓰기에 큰 도움이 되리라 확신한다. 쓸모없는 표현을 알아두면 나중에 무척 쓸모있게 써먹을 수 있다.

 

글을 매끄럽게, 군더더기 없이 쓰고 싶은 독자에게 권장하는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