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 한달살기 서른날

2020. 2. 13. 20:02라이프/여행

내일 오전 9시 40분 비행기니까 오늘이 마지막 날이다. 오전에는 엠포리움 백화점에 가서 럭셔리한 영화관람을 했다. 원래 1인에 3만원 하는 비싼 영화관인데 조조할인을 이용하면 5,700원에 관람할 수 있었던 것! 1917이라는 전쟁영화를 봤는데 기대했던 것보다 나았다. 전장의 구성도 너무 멋졌고 그다지 화려하지 않은 스토리를 짧고 굵게 잘 담아냈다.

 

툭 캔틴이라는 밥집에 갔다. 프롬퐁역에서 걸어서 7분 정도 걸리는데 평이 좋았다. 팟카파오무쌉을 시켰는데 넘 맛있었다. 소스를 잘못쓰면 이상한 맛이 나오기 쉬워서 가게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음식이다. 타이밀크티도 맛있었다. 흙탕물색인데 어쩜 그렇게 고소한 맛이 날 수 있는 거지?

 

툭캔틴 팟카파오무쌉

 

저녁은 숙소 앞에 있는 야시장에서 먹었다. 구글지도를 켜보니 국수맛집이 있었다. 52바트에 어묵국수+콜라까지 먹을 수 있다. 2천원이 안되는 금액이다. 양도 적지 않았다. 국수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맛있었다. 여기도 맛집으로 소개할만한 식당이다. 다만 위생은 좀.. 그렇다.

 

온눗야시장에 있는 어묵국수 맛집

 

하루밖에 안 남았는데 별로 서운한 마음은 없었다. 방콕의 방방곡곡을 누벼서 그런 걸까? 아닌데. 주로 도심쪽만 돌아다녔는데 왜 그런걸까? 한달동안 40만보를 넘게 걸었더라. 여기저기 많이 보고 먹고 느꼈나보다. 귀국이 하루 남았는데 방콕이 전혀 아쉽지 않아 이상하다.

 

To Be Continu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