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 학교폭력 사건

2021. 7. 2. 07:01사건파일/한국 사건

여자 배구스타 김연경의 괴롭힘을 암시하는 글을 SNS에 올려 이슈가 된 쌍둥이 자매가 있다. 이재영, 이다영은 여자배구단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의 주축선수였다. 마치 자신이 김연경 선수로부터 괴롭힘을 당하는 것처럼 인스타그램에 게시글을 올렸는데 이다영 선수 본인에게 학교폭력을 당한 피해자가 인터넷에 피해글을 올려 역풍을 맞았다. 과연 이들 자매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학교 폭력을 당한 피해자가 올린 글

일단 먼저 배구갤러리에 글을 올렸는데 '주작이다'라는 글과 판으로가서 써봐라 라는 말들이 많으셔서 판에 글을 써보려 합니다. 10년이나 지난 일이라 잊고 살까도 생각해봤지만 가해자가 자신이 저질렀던 행동은 생각하지 못하고 sns로 올린 게시물을 보고 그 때의 기억이 스치면서 자신을 돌아보길 바라는 마음으로 용기내서 이렇게 글을 씁니다.


지금 쓰는 피해자들은 총 4명이고, 이 사람들 제외 더 있습니다 나이는 말하지 않겠습니다. 신상이 드러날거같아 포괄적으로 적겠습니다.

 

1. 피해자와 가해자는 숙소에서 같은방이었는데 소등한 뒤 가해자가 피해자한테 뭘 시켰고, 피해자는 피곤해서 좋은 어투로 거부했으나 몇 번 하라고 하라고 했는데도 피해자가 계속 거절하자 이에 가해자는 칼을 가져와 협박을 함.

2. 집안 사정으로 인해 학교 앞에 잠시 집을 얻어놓고 있었고, 부모님이 아무도 데려오지 말라고 하셨는데 애들 다 데리고 무작정 와놓고 나중에 부모님께 피해자가 데려갔다고 거짓말한 것.

3. 더럽다고 냄새난다고 옆에 오지 말라고 한 것.

4. 학부모가 간식 사주신다고 하셨는데 귓속말로 조용히 쳐먹지 말라고 먹으면 뒤진다고 한것.

5. 시합장가서 지고 왔을때 방에 집합시켜서 오토바이 자세 시킨 것.

6. 툭하면 돈 걷고 배 꼬집고 입 때리고 집합시켜서 주먹으로 머리 때린 것.

7. 강제로 걷은 돈으로 휴게소에서 자기들만 사먹은 것.

8. 우리가 무서워하는걸 본인들도 알아서 불러놓고 "내가 왜 부른 것 같아?" 하고 거짓말 이라고 놀린 것.

9. 둘 중 한명이라도 기분 안좋을때 앞에 서있으면 "나와 x발" 하고 치고 간 것.

10. 매일 본인들 맘에 안들면 항상 욕하고 부모님을 "니네 애미, 애비"라 칭하며 욕한 것.

11. 말 시켰을 때 대답 똑바로 안하거나 개기면 뱃살 꼬집으면서 피해자가 하지말라고 하면 더 꼬집으면서 울게 만든 것.

12. 피해자가 바지 새로 산거 맨날 빌려가고 피해자가 입어야할때나 빌려주기 싫을때 있으면 선배들에게 맡겨두곤 했는데 그럴때마다 욕하면서 찾아오라고 한 것.

13. 아침밥 먹을 때 가해자가 밥먹기 싫어서 피해자 국에 본인 밥을 말았는데 피해자가 먹기 싫어서 한숨 쉬었다고 물티슈로 얼굴 때린 것.

14. 차에서 장난치다가 모르고 가해자 어깨를 쳐버렸는데 꿀밤을 엄청 세게 때리고 주먹으로 가슴 때린 것.

15. 미팅할 때 가해자가 피해자들이 운동할 때 기합을 안 넣는다며 전체 다 때린 것.

16. 부모님들 숙소에 한번씩 오실 때 가해자들은 계속 옆에 붙어있는 반면 피해자들이 부모님들 옆에 붙어있으면 혼내고 때린 것.

17. 운동이 끝나고 가해자들의 보호대나 렌즈통 같은거를 피해자들 중 누군가 챙겨야했는데 까먹고 놓고오기라도 하면 "지금 찾을건데 안 나오면 뒤진다 xxx아" 라고 한 것.

18. 피해자들 여러명에게 하루 하루 돌아가면서 마사지 시킨 것.

19. 고등학교 선배들이 벌금을 걷는다고 우리도 걷자 해서 다 동의했는데 알고보니 그건 팀 회비로 쓰려고 모으는 돈이였고 그걸 빌미로 피해자들 돈을 걷어간 것. 기합 안넣는다고 걷고 운동 제대로 안한다고 걷고 꼬투리 잡아서 돈 걷음.

20. 체육관 안 탈의실에서 피해자만 밖에 놔두고 들어오지 말라고 하고 다른 아이들 다 데리고 들어가서 스케치북에 피해자 욕과 가족 욕 적어놓고 당당하게 보여준 것.

21. 가해자들이 본인들만 가해자 되기싫어 다른 피해자들에게도 나쁜 행동을 시킨 것.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그 가해자들로 인해서 트라우마를 가지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가해자들은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여러 TV프로그램에도 나옵니다.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라고 이 글을 가해자가 올렸더라구요. 본인이 했던 행동들은 새까맣게 잊었나 봅니다. 본인도 하나의 사건의 가해자 이면서 저희에게 어떠한 제대로 된 사과나 반성의 모습을 보여주지도 않고 도망치듯이 다른 학교로 가버렸으면서 저런 글을 올렸다는 것이 너무나 화가 나면서 황당합니다. 가해자들은 과연 무슨 생각을 하면서 살아왔을까요? 

 

미안한 마음이 있기나 한걸까요? 가해자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받고 싶습니다.

 

이재영 이다영 선수의 최후

인터넷과 미디어로 논란이 확산되자 이 자매는 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그러나 소속팀인 흥국생명과 대한민국배구협회는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리기로 했다. 그러나 여기는 정의로운 한국 아닌가? 여론이 잠잠해진 틈을 타 선수등록 마감일인 6월 30일 한국배구연맹이사회에서 이재영과 이다영을 몰래 선수로 등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이재영 이다영 자매가 오히려 폭로자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여론이 다시 악화됐고 일부 누리꾼은 서울 도심에서 시위를 벌였다. 결국 흥국생명 배구단은 이씨 자매를 선수로 등록하지 않기로 결정했고 두 학폭 가해자는 자유계약선수(FA)가 됐다. 과연 이 두 다이너마이트를 데려갈 배구단이 나올까?

사자성어 인과응보가 떠오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