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던 흑인음악 총기살인 사건

2020. 9. 6. 11:49사건파일/해외 사건

2012년 11월 23일 저녁 7시 30분 경 17세 고등학생인 조던 데이비스, 토미 스톤, 리랜드 브런슨, 테빈 톰슨은 SUV차량을 타고 잠시 주유소에 들렀다.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듀발카운티의 한 주유소 주차장에 차를 세웠다. 그들은 힙합음악 Lil Reese의 Beef를 틀어놓고 차안에서 몸을 움직이며 신나게 떠들었다. 무리 중 한 명인 토미 스톤이 먹거리를 사러 가게로 들어갔다. 


어느 커플이 차를 타고 주유소로 들어왔다. 45세 마이클 던과 그의 여자친구 론다 라우어가 주차장에 차를 댔다. 둘은 마이클 던 아들의 결혼식에 다녀오던 길이었다. 시끄러운 흑인음악이 들렸다. 마이클 던은 “흑인 갱 음악 존나게 싫어!”라고 소리쳤다. 여친 론다 라우어는 화이트와인과 과자를 사러 가게로 들어갔다.

 

마이클 던


여친이 가게로 들어간 사이 마이클 던은 차에서 나와 음악이 흘러나오는 곳으로 걸어갔다. 앳되어 보이는 어린 흑인 고등학생들이 차에 앉아서 몸을 흔들고 있었다. 마이클 던은 학생들에게 음악을 좀 꺼달라고 아야기했다. 앞에 앉아있던 테빈 톰슨이 마이클 던의 말을 듣고 음악을 껐다. 그런데 무리 중 한명이었던 조던 데이비스가 음악을 다시 틀라고 이야기했다. 불행의 씨앗이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www.youtube.com/watch?v=WgV9ft4fyJ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