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로 맛집 이나니와요스케 미쉐린가이드 빕구르망 선정 우동집

2019.09.01 07:01마케터로 산다는 것/한국맛집

을지로맛집이라고 하기엔 애매하고 서울시청 맛집이라고 보는 게 더 정확할 것 같아요. 서울시청에서 무척 가깝기 때문인데요. 덕수궁에서도 가깝습니다. 이나니와요스케는 미쉐린가이드 빕구르망(상대적으로 저렴한 맛집)에 선정되어 이미 입소문이 난 식당입니다. 과거에는 구석에 있어서 알음알음 가던 사람만 다녀가는 식당이었던 것으로 보여요.

 

이나니와요스케는 점심시간 이후 휴식시간이 있어서 시간을 잘 맞춰서 가야 해요. 11시부터 2시까지 열고 주문을 안 받았다가 5시부터 다시 주문을 받거든요. 

 

밖에서는 엄청 작아보였는데 들어오니 매장 규모가 꽤 컸어요. 좌식 테이블을 싫어해서 일반 테이블을 찾았더니 우측에 있다고 하는데 사람들로  꽉 찼더라고요. 그래도 발이 닿는 공간은 뚫려 있어서 좋았습니다.

 

저희는 점심메뉴에서 세이로 간장츠유와 세이로 참깨미소츠유를 선택했어요. 일본 3대 우동이라고 하는데 과연 얼마나 맛있을지 기대됩니다. 두구두구둥! 둘 다 차가운 우동으로 시켰습니다.

 

뒤로 돌려보니 덮밥류도 팔더라고요. 덮밥도 맛있겠지만 우동맛집에서 우동을 안 먹어볼 순 없는법!

 

세이로 간장츠유 우동이 나왔어요. 간장 왼편에 있는 채소를 간장그릇에 쏙 넣으면 된다고 해요.

 

여친은 참깨미소츠유를 시켰는데 비주얼을 보니 간장츠유를 시킨 걸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ㅋㅋ

 

참깨미소츠유는 느끼한 맛이고 간장츠유는 깔끔, 담백한 맛이 납니다.

 

면발이 일반 우동면이 아니라 건면이에요. 윤기가 좔좔 흐릅니다.

 

반찬은 단무지와 다시마조림(?)까지 2가지입니다.

 

간장을 양념그릇으로 잘못 투하했다가 다시 본인들의 자리를 찾아가는 양념들..

 

다 완성이 됐어요. 이제 먹기만 하면 됩니다. 비주얼이 단촐하니 좋습니다.

 

면발이 쫄깃쫄깃하니 정말 끝내줬어요. 담백한 맛도 좋았고 식감도 너무 좋아서 감탄하면서 먹었습니다. 일반 우동과는 완전히 다른 식감이에요.

 

반찬으로 나온 다시마조림(?)은 그저 그랬습니다.

 

전체적으로 추천할만한 식당입니다. 겨울에는 차가운 우동을 먹으러 한 번 더 가보고 싶은 곳이기도 해요.


  • 음식맛 ★
  • 서비스 
  • 가성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