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베리 신제품 출시 기념 론칭 파티 참관기

2011. 9. 7. 08:53블로그의 신/블로그 견문록

5일 밤 저녁 논현동 플래툰 쿤스트할레블랙베리 신제품 출시 기념 론칭 파티에 참석하기 위한 손님들로 붐볐다. 초대장을 받았을 때만 하더라도 갈까말까 망설였지만 초대 약속을 거절한 일이 있어서 이번엔 가보기로 마음먹었다. 퇴근 후에 곧장 집으로 가서 카메라를 챙기고 다시 행사장으로 향했다. 고된 일정이었지만 젊음의 열기를 느낄수 있어 좋았다.


길다랗게 늘어진 대열에서 한참을 기다린 후에야 내 차례가 왔다. 홍보사의 초청으로 왔다고 하니 홍보사 초청인은 명단이 없단다. 여차저차 확인을 거친 후에 블랙베리 티셔츠가 든 가방을 들고 입장했다.
 



블랙베리 이름이 새겨진 야광팔찌를 받아 팔목에 재빨리 착용했다. 마치 밤낚시 가면 낚시줄에 매달아 사용하는 야광찌 같다.
 



드디어 파티 장소로 입장! Touch. Type. 그 다음엔.. Together. .. 겠지?
 



파티 시작 전이라서인지 텅빈 무대가 덩그러니 있었다.
 



음료를 마실수 있는 바가 보인다. 쿤스트할레는 두번째인데 의자가 없어서 불편했다. 서 있느라 다리가 아프기도 하고 뻘쭘하기도 했다.
 



비즈니스존과 SNS존이 보였는데 호기심에 들어갔더니 사은품을 주는 곳이었다. 각각의 미션이 있었는데 비즈니스존은 구경만 하면 명함지갑을 줬다. 그것도 핫핑크로. SNS존은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블랙베리에 관한 소감을 남기면 물통 비스무리한 걸 줬다. 
 



신형 블랙베리의 자태. 기념품을 줘서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정말 예뻤다. 아이폰만 사용해와서 그런지 뭔가 신선한 느낌도 들고.
 



SNS존을 담당하는 분의 모습. 얼굴이 찍히는 걸 부담스러워했다. 보통 이런 행사에서 일하는 분들은 얼굴 팔리는 일에 그다지 신경쓰지 않던데 이 분은 달랐다.
 



비즈니스존은 SNS존보다 좀더 고급스러운 분위기로 연출한 것으로 보인다.
 



본격적인 행사가 시작되기 전에도 사람들이 많아 발 디딜 틈이 없었다. 혼자 온 사람은 거의 없었는데 나는 혼자여서 좀 겸연쩍었다.
 



기념품으로 받은 가방이다. 마음은 보테가베네타 가방이지만 그래도 이게 어디야 하며 들고 메고 다닌다. 좀 여성스러운 가방이라는 말도 들었지만 책, 카메라, 이어폰 등등을 들고 다니기에 그만이다.
 



보온 머그컵인가. 물을 많이 마시는 필자에겐 이보다 더 좋은 선물도 없다. 냉수 마시고 속 차려야지.
 



문제의 핫핑크 명함지갑이다. 검정색도 있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이건 뭐 남자들은 받지 말라는 건지. 아쉬웠다.
 



반팔 티셔츠도 받았는데 마음에 들었다. 전면에 새겨진 블랙베리로고가 산뜻하다.
 



뒷면에는 블랙베리 볼드의 브랜드명이 새겨져있다. 이제 곧 가을인데 긴팔이었으면 어땠을까?
 



파티에서 받은 기념품을 모아놓고 인증샷! 고마워요, 잘 쓸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