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팁닷컴

티스토리 Best of Best 블로그



학생들이 블로그를 했으면 하는 저의 속마음은 무얼까요. 블로그를 사용해서 학생들에게 재미를 느끼게 하고 새로운 재미와 유익함을 전하고자 하는 마음입니다. 블로거팁 닷컴의 구독자 여러분은 잘 아시겠지만 저는 블로그에서 물건을 파는 비즈니스맨도 아니고 블로그 단체나 블로그 기업에 가입된 블로거도 아니에요. 현재 블로그 강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문화관광부의 블로그 교육 교재를 만들고 있습니다. 직접 참여중인 블로그 활용 교육도 좋지만 저는 학교에서 선생님과 학생들이 블로그 하기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사진 Luis Louro


1. 글쓰기

글이란 것은 쓰면 쓸수록 멋과 맛이 살아난다고 합니다. 나에게 일어났던 사건들을 정리하거나 주어진 주제에 대해서 글을 쓰다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글쓰는 능력이 향상된다고 해요. 또 블로그를 운영하면 다른 블로그에 반드시 방문하게 되어 있거든요. 이웃 블로거 혹은 다른 블로거의 글을 읽는 행위 자체도 글쓰기 능력에 도움이 된답니다.

2. 커뮤니케이션

블로그에서는 댓글로 대화를 시작합니다. 혹은 포스트 자체로 소통을 하기도 하구요. 소통이 영어로 뭔가요? 네, 커뮤니케이션입니다. 대화와 소통, 블로그를 통해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내 생각을 전달하는 방법을 배웁니다. 반대로 상대방이 이야기하는 것을 보고 듣고 수용하는 것도 하나의 배움입니다. 오프라인에서만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지지는 않는다구요.

3. 협동

블로 초등학교 3학년 2반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세명씩 짝을 정해서 팀블로그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A팀, B팀, C팀, D팀, E팀으로 나뉜 아이들은 각 팀에게 주어진 주제를 바탕으로 자신의 팀블로그에 포스팅을 했습니다. 그리고 일주일 지나고 선생님은 시상을 했습니다. 가장 잘한 팀은 A팀이었고 선생님은 A팀 아이들에게 책을 선물했어요. 이런 과정속에서 자연스레 팀워크를 배우게 되는 것입니다.

4. 재미

로그 중학교 1학년 김샌님은 담임 선생님의 추천으로 블로그를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블로그가 뭐야? 그랬는데 이제는 내 블로그에 글을 쓰면 댓글도 달리고 방문자도 500명이 넘습니다. 그래서 아이들한테 자랑도 하고 뿌듯합니다. 김샌님 학생은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게 너무 재미있어서 친구들에게도 블로그 하기를 적극 추천하고 다닌다고 해요. 예전엔 컴퓨터 게임에 빠져 있었는데 지금은 블로그 하는게 더 재미있다고 합니다.

5. 토론

블로 초등학교 3학년 2반 선생님은 반 학생들에게 또다시 숙제를 냈어요. 5명씩 4분단으로 그룹을 나눠 각 분단 별로 팀블로그를 만들게 했습니다. 1분단, 2분단이 찬성팀 그리고 3분단, 4분단이 반대팀의 역할을 맡았어요. 그리고 선생님은 각 팀에 주제를 줬어요. 주제는 "인터넷 악플 허용과 반대" 였습니다. 찬성팀은 인터넷 악플도 존중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반대팀은 악플은 없어져야 한다는 입장에 서는 것이었어요. 그리고 찬성팀과 반대팀은 3일동안 블로그를 통해 자신의 의견을 포스팅하고 댓글로 자신의 의견을 주장했습니다. 때론 다투기도 하고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으로 자신은 한발짝 뒤로 물러서기도 하면서 예쁜 토론 문화를 배우게 됐습니다.


6. 더 넓은 세상으로의 참여

아이들은 온라인 상에 나만의 공간을 만들고 싶어해요. 해외의 경우엔 10대 중후반 77%의 아이들이
페이스북이나 마이스페이스와 같은 소셜네트워크 사이트에 프로필을 가지고 있다고 해요. 우리나라의 경우엔 싸이월드 미니홈피가 되겠죠? 싸이월드는 오프라인 인맥을 그대로 온라인으로 가져간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어요. 일촌은 원래 알고 지내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죠. 블로그는 그렇지 않아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영어만 배우면 세계 어느 나라의 블로거와도 새로운 대화를 이어갈수 있는 공간이에요. 그만큼 많은 기회와 넓은 공간을 만날수 있는 곳이 블로고스피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