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팁닷컴

티스토리 Best of Best 블로그


나희덕 시인의 아름다운 시 푸른 밤

나희덕 시인

문득 헤어진 여자친구가 추천해준 시가 떠올랐다. '푸른 밤'은 시인이자 조선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이기도 한 나희덕 선생님이 지은 시다. 처음 '푸른 밤'을 읽고 폭풍감동을 받아 나희덕 시인의 책들을 모조리 뒤져봤다. 지금 책상 위에는 컴퓨터가 있고 그 앞에 키보드가, 그 옆에는 나희덕 시인의 책 '한 접시의 시'가 놓여있다.


'푸른 밤'이 실린 책 '그곳이 멀지 않다'를 먼저 읽어보고 싶었으나 가는 서점마다 재고가 없었다. 오늘 오전에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광화문점 재고가 1권 있다는 걸 확인했다. 점심시간을 이용해 서점에 갔으나 시집은 보이질 않았다. 직원이 와서 찾아보더니 "아무래도 인터넷으로 예약된 것 같다"며 따로 주문을 해야 구할 수 있다고 했다. 제갈공명의 초갓집을 찾은 유비처럼 삼고초려의 의지로 발걸음을 옮겼건만 이번에도 어김없이 빈손으로 돌아와야 했다.

시는 우아한 것이라는 통념을 깨트린 것은 시가 아닌 이창동 감독의 영화 ''였다. 그리고 시에 대한 막연한 거부감을 걷어내고 시집을 들고 출근하게 만든 건 나희덕 시인의 명시 '푸른 밤'이었다. 이런 명시를 나 혼자 꼬불쳐 두고 몰래 읽는 건 반칙인 거다.



푸른 밤

너에게로 가지 않으려고 미친 듯 걸었던
그 무수한 길도
실은 네게로 향한 것이었다
 
까마득한 밤길을 혼자 걸어갈 때에도
내 응시에 날아간 별은
네 머리 위에서 반짝였을 것이고
내 한숨과 입김에 꽃들은
네게로 몸을 기울여 흔들렸을 것이다
 
사랑에서 치욕으로,
다시 치욕에서 사랑으로,
하루에도 몇 번씩 네게로 드리웠던 두레박
 
그러나 매양 퍼올린 것은
수만 갈래의 길이었을 따름이다
은하수의 한 별이 또 하나의 별을 찾아가는
그 수만의 길을 나는 걷고 있는 것이다
 
나의 생애는
모든 지름길을 돌아서
네게로 난 단 하나의 에움길이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국문화원

    좋은 시 한 편을 감상하면서 아침을 시작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만 헤어진 여자친구가 추천해준 시라는 것을 이렇게 공개적으로 이야기해도
    되는지가 살짝 걱정이 됩니다만..ㅋ)

     ×  +
  2. BlogIcon 블로그의 신 Zet

    걱정 고맙습니다.
    건강히 잘 지내고 계시죠?

    :)

     ×